Christian Social Welfare

8. CHRISTIAN SOCIAL WELFARE (기독교사회복지)

기독교는 사회복지의 어머니라고 말한 라인홀드 니버의 말처럼 사회복지의 기원은 초대교회의 사회봉사 활동에서 찾아볼 수 있듯이, 예루살렘 교회가 급성장하면서 사도들이 말씀 전파하는 일과 봉사하는 일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게 되자 구제와 봉사의 일을 원활히 하기 위해 일곱 집사를 임명하여 맡겼다. 그 이후 교회의 사회봉사 활동은 시대적 상황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전개 발전되어 왔다.

사회복지란 사회 모든 구성원이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정부차원에서 제도화하여 복지사회를 이루어 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기독교 사회복지는 그리스도인으로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방편으로 인간의 삶의 질을 높여 가는 것은 일차적으로는 물질적 지원을 필요로 하나 이차적으로는 정신적 안정과 만족, 그리고 삼차적으로는 영적인 구원을 충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8. CHRISTIAN SOCIAL WELFARE

Theology is all-important in any Christian undertaking, for it defines the “why,” the reason, the motivation, of what we are doing or are about to do. In God’s eyes, the “why” is all-important When our Lord said, “A sound tree cannot bear evil fruit nor can a bad tree bear good fruit,” he condemned the faithless morality of Pharisees as displeasing to God. St.

Paul was just as insistent that, despite what men might think, in God’s sight “whatever does not proceed from faith is sin.” Luther re-echoed the same evangelical sentiment when he wrote “Good works do not make a good man, but a good man does make good works.” In simple, contemporary, non-theological language, this means that it is not what you do but why you do it that makes a Christian. The “Christian plus,” which we speak about so often in social welfare work is to be understood as qualitative, rather than quantitative.

It is essentially in the realm of motivation, rather than in the realm of demonstration, in the dimension of faith rather than in the dimension of sight. Christ describes the Christian witness in terms of yeast, salt and light; that is, an addition that willingly gives up its own identity as it leavens, flavors and illuminates all with which it comes into contact. The “Christian plus,” therefore, does not so much complement or supplement as it penetrates and permeates.